2020.04.08 (수)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6.4℃
  • 맑음서울 5.4℃
  • 맑음대전 5.4℃
  • 맑음대구 9.5℃
  • 맑음울산 11.1℃
  • 맑음광주 7.5℃
  • 맑음부산 10.9℃
  • 흐림고창 3.8℃
  • 박무제주 11.1℃
  • 맑음강화 7.6℃
  • 맑음보은 1.9℃
  • 맑음금산 2.7℃
  • 구름많음강진군 8.3℃
  • 맑음경주시 8.6℃
  • 맑음거제 10.9℃
기상청 제공

영화 '기생충',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 석권

각본상을 시작으로 국제장편영화상, 감독상, 작품상까지 휩쓸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92년 오스카 역사를 새로 썼다.
'기생충'은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개최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감독상에 이어 작품상까지 차지했다.






한국 영화는 1962년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감독 신상옥)부터 매년 아카데미상에 도전했으나 번번이 고배를 마셨다. 그러다 이번에 역사상 최초로 후보에 오름과 동시에 상을 거머쥐었다.


봉 감독의 감독상은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수상한 것이다.
특히 '기생충'은 외국어 영화 중 최초로 작품상을 받는 쾌거를 이뤘다.


이날 시상식에 함께한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은 "봉 감독의 모든 것을 좋아한다. 그의 머리, 그가 말하고 걷는 방식, 특히 그가 연출하는 방식과 유머 감각을 좋아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봉 감독은 "내일 아침까지 술 마실 준비가 돼 있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소정의 금액을 후원해주세요.

더 좋은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신한은행 110-410-243163 (예금주: 글로벌아트미디어)




미디어

더보기


LIFE

더보기